엔터테인먼트
2019년 03월 15일 18시 13분 KST

'정준영 논란' KBS '1박 2일'이 결국 제작 중단을 발표했다

정준영은 지난 12일 하차를 결정했다.

가수 정준영이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그가 고정으로 출연했던 KBS ‘1박 2일’ 측이 제작 중단을 발표했다.

Huffpost KR

KBS는 15일 오후 공식 입장을 내고 ‘1박 2일’ 방송 및 제작 중단 소식을 전했다. KBS는 이날 ”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 데 이어, 당분간 ‘1박 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KBS는 이어 ”매주 일요일 저녁 ‘1박 2일’을 기다리시는 시청자를 고려하여 기존 2회 분량 촬영분에서 가수 정준영이 등장하는 부분을 완전 삭제해 편집한 후 방송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전면적인 프로그램 정비를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준영이 3년 전 유사한 논란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사 당국의 무혐의 결정을 기계적으로 받아들이고 충분히 검증하지 못한 채 출연 재개를 결정한 점에 대해서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KBS는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출연자 검증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뉴스엔에 따르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 정준영을 제외한 고정 출연자들은 15일 녹화를 진행했으나 도중에 중단했다. 

한편, 이번 주부터 ‘1박 2일’ 방영 시간에는 대체 프로그램이 임시 편성된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