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2월 15일 14시 09분 KST

KBS 9시 뉴스가 전날 날씨예보를 내보냈다

황당한 방송사고.

KBS 1TV 9시 뉴스에서 초유의 방송사고가 났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뉴스9’ 일기예보 코너에서는 12일 기상 정보를 예보한 내용이 송출됐다. 전날의 기상예보를 그대로 재방송한 것이다. 방송 당시에는 앵커를 비롯한 관계자 중 그 누구도 실수를 알아채지 못했다.

KBS
13일 방송화면 

미디어오늘에 따르면 KBS는 뒤늦게 실수를 인지하고 마감 뉴스에서야 사과했다. 

14일 ‘KBS 뉴스9’에서도 재차 사과했다. 엄경철 앵커는 이날 클로징 멘트를 통해 ”어젯밤 9시 뉴스에서 전해드린 ‘KBS 날씨’가 제작진의 착오로 그 전날인 12일 제작물이 방송됐다.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KBS

한편, KBS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파일을 매핑해서 방송하는 형식이 도입된 지 오래되지 않았는데 이런 사고가 났다”라며 ”변명의 여지 없이 제작진의 실수다. 깊이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