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25일 14시 53분 KST

연 1000억원대 적자 위기에 놓인 KBS가 1000명대 인원 감축에 나선다

2023년에는 1988년 채용 인원 900명이 퇴직한다.

뉴스1
KBS 여의도 사옥

KBS가 연 1000억원대 적자 위기에 놓이자 3년간 직원 1000명을 줄이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KBS는 24일 이사회에서 열악한 재정 상황을 공유하고 경영혁신안을 냈다.

이 경영혁신안에 따르면 KBS는 1988년 채용한 900명이 퇴직하는 2023년까지 직원 1000명을 감원한다. 퇴직으로 감축되는 인원을 제외한 100명을 어떻게 줄일 지는 구체적 방안이 나오지 않았다.

KBS가 올해 5월까지 올린 광고 수입은 794억원으로 당초 목표액보다 355억원이 부족하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손실이 늘어날 경우 올해 KBS가 볼 손실은 1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KBS는 단기적으로 섭외성 경비, 제작 및 국외 여비의 감축 등 비용을 절감하고 콘텐츠 개발과 유휴자산 매각을 골자로 하는 수입 확대안을 내놨다.

중장기 대책으로는 감원을 비롯해 방송법 개정과 수신료 ‘정상화’ 추진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이사회에서는 고용과 관련된 재정 개선 방안도 나왔는데, 노동조합과의 임금협상을 통해 성과급제와 성과평가시스템 도입 등이 거론됐다.

KBS는 이날 이사회에 제출된 경영혁신안을 토대로 다음달 1일까지 이를 구체화한다는 의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