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28일 10시 40분 KST

"어떤 자살은 가해"라는 KBS 이소정 앵커의 '2차가해' 비판 발언에 '하차 청원'이 등장했다

"방송의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였다”는 것이 하차 청원의 이유다

청와대
청와대 사이트에 올라온 국민청원 캡처

KBS ‘뉴스9’을 진행하는 이소정 앵커가 뉴스 중 피해자를 향한 2차 가해를 비판하자,청와대 국민청원에 이 앵커의 하차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27일 청와대 국민 청원을 통해 ”공영방송의 역할을 함에 있어 방송의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였다”며 하차를 청원하는 글을 올렸다.

해당 청원은 28일 오전 9시 기준 1만 1천 명 이상이 동의했다.

그는 “KBS 뉴스9의 이소정 씨는 공영방송 앵커의 역할을 함에 있어 ‘어떤 자살은 가해였다. 아주 최종적 형태의 가해였다’라고 말을 함으로써 현재 경찰에서 확인중인 사안을 소설의 한문구로 시청자를 확증편향에 이르도록 하여 방송의 중립성을 심각하게 훼손하였다”며 하차를 주장했다

이어 “박원순 전 시장의 임기 중에 발생한 고소인의 성추행 사망 경위는 현재 경찰 등에서 조사중인 사안”이라며 ”현재 조사중인 사안을 사법부의 판단이 이르기 전에 결론을 내리고 고인의 명예를 심각히 훼손하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소정 씨는 박 시장의 뉴스에서 피해호소인의 입장을 첫 꼭지에 다루고 마지막 꼭지에 소설의 한 문구만을 들어내어 사용하여 마치 모든 사안이 결론난 것처럼 시청자가 생각하도록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KBS
KBS 뉴스9 캡처

앞서 이소정 앵커는 16일 KBS 뉴스9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보도가 나간 직후 정세랑 작가의 소설 ‘시선으로부터’에 나온 ‘어떤 자살은 가해였다. 아주 최종적인 형태의 가해였다’라는 문장을 소개했다.

이 앵커는 “누군가의 죽음이 살아남은 이에겐 돌이킬 수 없는 가해가 된다는 의미”라며 ”이 문장이 수없이 공유됐다는 건 그만큼 공감하는 마음이 많았다는 뜻이다. 진실의 무게는 피해자가 짊어지게 됐고 피해자 중심주의란 말이 무색할 정도로 우려하던 2차 가해도 범람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4년간 뭐 하다 이제 와 그러냐는 한 방송인의 발언이 논란이 됐고, 한 현직 검사는 팔짱 끼면 다 성추행이냐는 비아냥을 보내기도 했다. 피해자의 고통을 염두에 두고 진실을 찾아가는 것. 우리 사회가 지켜야 할 최소한의 품격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한편 2003년 KBS에 입사한 이소정 앵커는 지난해 11월 지상파 최초로 메인 뉴스 앵커로 발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