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3일 18시 01분 KST

KBS 저널리즘토크쇼J 갑작스러운 종영 소식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부당한 계약 종료"라고 반발한다

저널리즘토크쇼J는 다음달 중순 폐지된다.

인터넷 커뮤니티
저널리즘토크쇼 J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

23일 K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저널리즘 토크쇼 J’ 공식 페이스북에 평소 게시물 성격과는 다소 동떨어진 글이 하나 올라왔다.

글쓴이는 저널리즘 토크쇼 J(이하 J)의 정주현 PD다. 정 PD는 프로그램 19회 때부터 지금까지 J에서 일하고 있는데, KBS 소속이 아닌 프리랜서 신분이다.

정 PD는 “KBS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부당한 계약 종료(사실상 해고 통보)에 대해 알리기 위해” 글을 썼다며 운을 뗐다.

그는 ”그동안 J를 만드느라 열심히 노력해 주신 기자님들, 그리고 다른 비정규직, 프리랜서 친구들에게 누가 될까 망설였다”면서도 ”지난 2년이 넘는 시간 동안 J에서 제가 배운 것들, J가 가르쳐 준 건 그런 것이 아니었다. 침묵하지 말 것! 약자를 위해 목소리를 낼 것! 약자들 편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이 바뀌기를 바라며 일했던 지난 2년에 진정한 마침표”로서 ”저보다 더 열악한 환경에서 노동하고 있는 이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 싶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개편을 앞둔 J는 그동안 국내 저널리즘을 ‘모두까기’하는 방식으로 언론·사회 비평을 동시에 해왔다. 최근 방송에서는 분신 50주기를 맞은 전태일 열사를 다루기도 했다.

정 PD는 ”노동자 정신의 근간인 전태일 열사 이야기를 방송으로 만들며, 그 방송을 만드는 노동자들을 부당하게 해고하는 이 구조적 모순. 이 모순이 아무렇지 않게 존재하는 곳이 지금의 KBS”라고 지적했다.

J는 다음달 13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할 예정이다. 정 PD에 따르면 J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는 20명 정도다. J가 종영하면 이들 모두 일자리를 잃는다.

정 PD가 쓴 글은 현재 페이스북에서 삭제된 상태다. 그러나 J 페이스북 기존 게시글에는 정 PD가 쓴 글을 캡처한 이미지 등이 댓글로 달렸다. 팔로워들은 J 측에 제대로 된 해명을 요구하고 있다.

KBS 측은 ”추후 입장을 정리해 공식적으로 밝힐 것”이라고 미디어오늘에 설명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