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3일 12시 08분 KST

KBS 여자 화장실 불법촬영 용의자 범행에 이수정 교수가 '연예인 동영상 노리고 한 짓일 수 있다'며 한 말

KBS 본사 여자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

KBS
KBS

앞서 KBS 본사 여자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가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용의자가 범죄 수익을 노리고 이러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수정 교수는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그냥 일반적인 화장실 동영상이 아니고 연예인 동영상이 필요했을 수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교수는 이어 ”사실 지금 사이버 공간상, 채팅 비밀방에서는 연예인 동영상, 성적인 동영상이 굉장히 비싼 가격으로 사고 팔린다고 알려졌다”면서 ”아마도 금전적 목적이라면 n번방 못지않게 진짜 엄벌을 해야 하는 그런 항목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개그맨이면 연예인인데, 자신의 삶을 다 포기할 정도의 범행을 왜 저질렀을까’라는 질문을 받자 이 교수는 “(개그맨 수입보다 많은) 범죄 수익이라는 게 발생한다”며 “만약 본인이 경제적으로 좀 곤란한 상태에 지금 놓여 있다면, 이런 종류의 유혹에 저항이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해 볼 수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혹시나 이 카메라가 다른 데도 설치돼 있을 가능성도 한 번쯤은 염두에 두셔야 되고. 이걸 또 온라인상에서 어떤 웹하드나 아니면 채팅 사이트에다가 올려서 유포를 시키고 있었는지 이런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가 필요할 거로 보인다”고 촉구했다.

앞서 KBS 본사 연구동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가 발견되면서 경찰이 수사를 해왔다. 이 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는 용의자는 지난 1일 경찰에 자수해 관련 조사를 받았다. 현재는 귀가한 상태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