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28일 15시 08분 KST

진중권이 KBS 드라마 '출사표' 관련 논란에 조국·안희정·윤미향을 언급했다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인사가 받는 의혹과 사건들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미래통합당이 다음 달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수목드라마 ‘출사표’에 대한 법정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8일 ”드라마가 현실에 충실하다면 재미있는 스토리가 전개될 것”이라며 정부여당을 직격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 오후 9시45분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KBS 드라마에 쓸데없이 시비 걸지 마세요”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더불어민주당 인사가 받는 의혹과 사건들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KBS/뉴스1
KBS 드라마 '출사표'

그는 ”앞으로 진보당 서울시장 후보가 키스 미수 사건으로 도중에 사퇴하고, 진보당 도지사가 비서 성추행으로 구속되고, 진보당 광역시장이 직원 성추행으로 기소되고, 진보당의 숨은 실세가 여기저기서 뇌물을 받고, 진보당 정권의 민정수석이 그에 대한 감찰을 무마해주고, 진보당 정권 청와대의 비서실장 이하 청와대 비서들이 대통령 친구 시장선거에 조직적으로 개입을 하고”라고 열거했다.

이어 ”진보당 의원들이 펀드 회장에게 정치자금을 받고 그자의 뒤를 봐주고, 진보당 실세 의원이 차명계좌 만들어 국회와 지자체의 예산에서 삥땅을 치고, 진보적 시민단체 대표가 기부금 횡령 의혹을 받고, 진보당 정권의 환경부에서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등등”이라며 ”앞으로 드라마에서 이런 이야기가 무궁무진하게 펼쳐질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가 구체적으로 거명을 하지 않았지만, 정봉주 전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조국 전 법무부장관·오거돈 전 부산시장·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건과 울산시장 선거 개입·라임 사태·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등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진 전 교수는 그러면서 ”필요한 것은 ‘리얼리티즘’이다. 드라마는 드라마일 뿐”이라며 ”그저 리얼리티에만 충실하라고 요구하면 된다. 제작진, 힘내세요! 구세라, 힘내라!”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통합당은 드라마 ‘출사표’가 진보정당 정치인들에 대해서는 정의감이 높은 인물로 묘사하고, 보수정당 정치인들은 도박, 성희롱 등으로 논란이 되는 정치인들로 묘사해 보수정당의 이미지를 훼손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통합당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당 미디어국에서 KBS에 대한 고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소를 검토하고 있다”며 “KBS 측이 등장인물의 캐릭터나 내용 등을 수정하겠다고 한 만큼 방송을 보고 고발·제소 여부를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드라마 속 정당·인물 묘사가 정치적으로 편향됐다는 논란이 일자 드라마 제작진은 지난 26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의도적으로 편향된 프레임 내에서 인물 구성을 진행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제작진은 입장문에서 ”당적을 갖고 나오는 인물들은 대부분 진보·보수를 막론하고 선한 인물로 설정돼 있지 않다”며 ”정치적 성향이 없는 무소속 등장인물을 전면에 내세워 진보·보수 양측의 비리들을 파헤치고 풍자하는 코미디를 추구하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