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2일 11시 10분 KST

"코로나19 추가 확진 막겠다" KBS '아침마당'이 진행자 2명을 제외한 제작진 전원을 교체했다

기존 제작진 모두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을 받았다.

KBS
하루 만에 방송 재개한 '아침마당'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당일 결방 사태를 빚었던 KBS 대표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이 제작진 전원 교체라는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전날(21일) 오전 ‘아침마당’ 제작진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프로그램은 당일 결방됐다. 이 소식은 자막을 통해 공지됐는데 KBS는 ”오늘 ‘아침마당’은 제작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방역 관계로 방송되지 않는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알렸다.

갑작스러운 코로나 사태에 ‘아침마당’ 제작진 전체가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했고, 검사 결과에 따라 다음 날 방송도 미지수였다.

이에 ‘아침마당’은 사상 초유의 조치를 취했다. 진행자 2명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제작진을 교체해버린 것. 다행히 제작진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검사에서 모두 음성 결과를 받았다. ‘아침마당’ 녹화 스튜디오에 대한 특별 방역도 진행했다. 

22일 오전 8시25분 무사히 방송된 ‘아침마당’은 ‘함께 이겨냅시다’ 코로나19 특강으로 꾸며졌다. 오프닝에서 김재원 아나운서는 ”잠복기 이후 혹시 모를 추가 확진을 염려해 확진 직원을 직접 접촉하지 않은 저희 둘을 제외한 모든 제작진을 교체하고 이번 방송에 임하고 있다. 다시 한번 송구하다”라고 설명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