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2일 13시 59분 KST

여자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설치범은 KBS 공채 코미디언이다

앞서 KBS는 '용의자는 KBS 직원'이라는 조선일보 보도를 '오보'라고 반박했다.

KBS
개그콘서트

서울 여의도 KBS 본사 여자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사람은 KBS 공채 출신의 코미디언이라고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전날(1일) 조선일보는 KBS 불법촬영 설치범이 KBS 남자 직원이었다고 전했다. 이후 KBS는 경찰로부터 ”직원(사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며 조선일보의 보도는 오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예고하기도 했다.

하지만 다시 조선일보는 ”서울 여의도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몰카)를 설치했다가 적발되자 1일 경찰에 자수한 용의자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인 것으로 2일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용의자인 남성 코미디언 A씨는 지난 2018년 7월 KBS 공채 전형을 통해 선발됐다. 지난달에도 KBS 대표 개그 프로그램인 ‘개그콘서트’에 출연했다.

하지만 공채 코미디언이라고 하더라도 공채 시험 합격 후 1년간만 KBS와 전속 계약을 하기 때문에, A씨의 현재 신분은 프리랜서다.

앞서 KBS의 설명대로 KBS의 직원(사원)은 아닌 셈이다. 그러나 A씨가 KBS 공채 출신인 데다 개그콘서트 출연진이라는 점에서 ”직원(사원)이 아니”라며 선을 긋는 KBS의 태도는 문제가 있어보인다.

A씨가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건물에는 개그콘서트 연습실도 입주해 있다. 불법촬영 카메라가 설치돼 있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날은 장기 휴방을 앞둔 개그콘서트의 마지막 연습이 예정된 날이었다.

현재 KBS의 추가 입장은 나오지 않았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