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10월 08일 16시 21분 KST

손혜원 의원 '오지환 선발 회의록은 사후 조작된 가짜' 지적과 KBO의 해명

여전히 일부 의문점이 남는다.

뉴스1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국회에 제출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야구 대표팀 최종 엔트리 선발 회의록이 사후에 작성된 가짜 회의록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KBO는 즉각 오해라고 해명했으나 여전히 일부 의문을 남겼다. 오는 10일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는 선동열 야구대표팀 감독이 답해야 할 과제로 보인다.

뉴시스에 따르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손혜원 의원은 8일 보도자료를 통해 “KBO가 국회에 제출한 야구대표팀 선발 회의록은 사후에 작성된 가짜 회의록”이라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오지환이 포함된 최종 명단을 정당화하기 위해 회의록을 사후에 조작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짚었다.

손 의원 쪽은 대표팀 선발 회의는 6월11일 열렸는데, 회의록의 평가근거 항목 해당 기록은 6월19일 기준으로 되어 있다는 점을 의혹 근거로 들었다.  6월11일 회의록에 어떻게 19일 기준의 자료가 들어갈 수 있느냐는 것이다.

손 의원 쪽은 아울러 11일 회의 자료에는 포지션별 타자들의 성적이나 과거 국제대회 성적 및 경험 등은 따로 정리돼 있지도 않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선동열 감독은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오지환 성적이 유격수 2위였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KBO 회의 당시에는 이런 식의 분류 자료가 제시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손 의원은“KBO와 선동열 감독 측은 급조한 가짜 회의록을 통해 선수 선발 과정의 불투명성을 가리려 한 점을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KBO는 회의 시점과 체육회 보고 시점의 차이에서 비롯된 오해라고 해명했다. 오센에 따르면, KBO는 오해의 여지가 있을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자료 조작은 없었다고 밝혔다. KBO는 11일 회의 후 대표팀 명단을 결정했고, 이를 21일 대한체육회에 보고했다. 그런데 대한체육회 보고 자료는 19일까지의 기록으로 업데이트해 보고하다보니 11일 회의 자료에 기재된 성적과 대한체육회 보고 자료에 차이가 생겼다는 것이다. 다만 KBO도 오지환의 홈런 1위 기재는 오타임을 인정했다고 오센은 전했다.

KBO 관계자는 오센에 “11일 당시 회의자료와 회의록은 다르다. 회의자료는 10일까지 기준으로 한 선수들의 성적, 그리고 과거 대표팀 성적이었다. 회의록은 (이후) 우리가 정리 요약한 자료”라고 밝혔다. 그러나 오지환 등의 포지션 성적이 기재된 회의자료가 11일 회의 때 제시되긴 했는지 여부와 제시됐다면 이후 달라진 점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서는 명확한 설명을 내놓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