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06일 10시 30분 KST

2020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코로나19' 시대의 '시구'가 등장했다

시구를 하고, 하이파이브도 했다.

5월 5일,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가 개막했다. 코로나19 사태로 당초 계획보다 약 1달이 늦어진 개막이었다. 전국 5개 구장에서 열린 개막전에는 관중이 없었다. 하지만, 각 구단은 나름대로 개막전 답게 ‘시구’를 기획했다. 비접촉 시구다.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개막전에서는 ‘영상 시구’가 등장했다. LG 어린이 팬들이 공을 던지는 영상을 야구장 전광판에 띄운 것이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프로야구가 사상 최초로 '무관중 개막전'을 펼친 5일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개막전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LG 어린이팬들의 시구영상이 나오고 있다. 2020.5.5

가장 눈길을 끈 코로나19 시대의 ‘시구’는 경기도 수원시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KT위즈의 경기에서 나왔다.

 

뉴스1
프로야구 개막일인 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KBO리그 kt위즈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이라운 군이 야구공 형태의 대형 투명 워킹볼 안에서 행진하는 시구를 하고 있다. (kt위즈 제공)

이날 개막전 시구를 맡은 건, 평동초등학교 2학년 이라온 군이다. 이 군은 그라운드에 입장에서 시구했다. 단, 대형 투명 워킹볼에 들어갔다. 이 군은 워킹볼 안에서 걸어 투수 마운드에서 홈플레이트까지 걸어왔다. 공을 던지는 대신, 시구자가 공이 된 셈이다. 시구 후에는 KT 위즈 포수 장성우와 하이파이브를 하기도 했다.

이날 개막전은 미국 ESPN을 통해서도 생중계 됐다. 미국의 야구팬들은 한국 야구의 ‘배트플립‘(일명 ‘빠던’)에 특히 주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