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07일 16시 10분 KST

케이트 미들턴의 미래는 이미 13살 때 예측됐다

그녀가 등장한 1995년 학교 연극에 따르면

Kieran Doherty / Reuters

케임브리지 공작부인 케이트 미들턴의 미래는 13살 때 이미 정해졌던 것으로 보인다.

그녀가 1995년 학교 연극 주인공으로 등장한 동영상이 그 사실을 증명한다.

점쟁이가 소녀(미들턴)의 손금을 보는 대목이 있다. 점쟁이는 소녀가 ”런던에 사는 잘 생긴 부자”와 결혼하게 될 거라고 말한다. 

뿐만 아니다. 그녀가 결혼할 사람의 이름이... 그렇다. 윌리엄이라는 거다.

동화 같은 꿈을 이룬 케이트 미들턴은 다음 달에 셋째 아이를 기대하고 있다.

아래 슬라이드는 옆으로 밀면 된다.   

 
런던, 밀라노 패션위크 가장 특이한 룩 20

[h/t a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