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트 미들턴이 입은 스키니진과 부츠 콤비는 아마 새 유행을 시작할 거다

공작부인이라는 사실만큼 스타일 아이콘으로도 유명한 그녀

케이트 미들턴은 케임브리지 공작부인이라는 사실만큼 스타일 아이콘으로도 유명하다.

9만원 짜리 드레스, 고급 디자이너의 빨간 의상, 소화하기 어렵기로 유명한 녹색 롱드레스, 뭘 입든 우아한 그녀의 스타일을 패션 덕후들은 주목한다.

물론 왕실에 새로 입성한 메건 마클의 패션 감각(예를 들어 그녀가 선호하는 구두 브랜드)도 대단하지만, 미들턴의 스타일은 시간을 초월하는 듯하다.

그렇다고 그녀가 유행을 완전히 무시하는 건 아니다.

그녀는 어제(10월 30일) 윌리엄 왕자와 함께 커플이 후원하는 ‘코치 코어’라는 청소년 프로그램을 방문했다.

데님 의상으로는 주로 스키니진을 즐기는 미들턴의 선택은 이날도 예외가 아니었다. 그런데 그녀의 검정색 스키니진을 더 돋보이게 한 것이 있었다. 올가을 그 인기를 부인할 수 없는 웨스턴/앵클 부츠!

후웟웨어에 따르면 그녀가 신은 부츠는 러셀&브롬리 제품으로 가격은 약 45만원(295파운드)이다.

불행히도 이 부츠는 영국 내에서만 살 수 있지만, 사실 비슷한 디자인의 부츠는 많다. 한국에도.

미들턴의 회색 재킷에 스키니진과 앵클부츠 콤비. 늦가을 패션을 선도할 ‘룩’이다.

청소년 행사에 도착한 케임브리지 공작과 공작부인
청소년 행사에 도착한 케임브리지 공작과 공작부인
제임스 본드를 연상케 하는 차림을 한 케이트 미들턴이 '코치 코어' 소년들과 테니스를 치고 있다.
제임스 본드를 연상케 하는 차림을 한 케이트 미들턴이 '코치 코어' 소년들과 테니스를 치고 있다.
청소년 행사를 마치고 나오는 케임브리지 공작과 공작부인
청소년 행사를 마치고 나오는 케임브리지 공작과 공작부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