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1월 23일 11시 27분 KST

'불륜' 카라타 에리카 한국 소속사도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동료 배우 히가시데 마사히로와의 불륜 사실을 인정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와의 불륜 소식으로 물의를 빚은 일본 배우 카라타 에리카의 한국 소속사도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Getty Images via Getty Images
카라타 에리카

카라타 에리카의 한국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는 23일 오전 ”카라타 에리카의 소식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라며 ”카라타 에리카는 현재 반성하며 뉘우치고 있다”라고 전했다. BH엔터테인먼트는 이병헌, 한효주 등이 소속된 연예기획사로, 카라타 에리카와는 지난 2017년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BH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어 ”이 일로 인해 큰 상처를 받은 가족분들과 팬분들, 관계자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다시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전했다.

카라타 에리카는 22일 밤 동료 배우 히가시데 마사히로와 불륜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두 사람은 2017년 영화 ‘아사코’를 통해 인연을 맺은 뒤 수년간 불륜 관계를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VALERY HACHE via Getty Images
히가시데 마사히로, 카라타 에리카

카라타 에리카의 현지 소속사 후라무는 이날 ”카라타 에리카 본인은 자신의 경솔한 행동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라며 ”소속사로서는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여러분의 신용을 되찾을 수 있도록 엄하게 지도하겠다”라고 했다.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소속사 역시 주간문춘의 보도와 관련해 ”본인 확인 결과 보도 내용이 거의 사실로 밝혀졌다”라며 ”이는 히가시데 마사히로의 어리석음과 미숙함, 책임감 결여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고 생각한다. 어떠한 비난에도 변명의 여지가 없다”라고 사과한 바 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