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2월 04일 11시 02분 KST

강타와 정유미가 두 번의 열애설 끝에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지난해 8월에도 열애설에 휩싸였다.

가수 강타와 배우 정유미가 열애 중이다.

4일 오전 마켓뉴스는 두 사람이 함께 등산에 나서는 등 ”같은 취미를 공유하며 서로에 대한 호감을 키웠고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다”라고 단독 보도했다.

뉴스1
정유미 강타

강타와 정유미는 각각 소속사를 통해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강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날 ”두 사람이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고 있다”라고 밝혔으며 정유미 소속사 에이스팩토리 역시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 관계로 지내오던 중 최근 연인 관계로 발전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해 8월에도 열애설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양측 소속사는 ”친한 동료 사이”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강타는 이에 앞서 레이싱모델 우주안과 열애설에 휘말린 데 이어 ‘양다리 정황’까지 드러나며 수일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오르내렸다. 당시 그는 ”오랜 기간 사랑받으며 활동해온 만큼 개인적인 모습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렸어야 했는데 이 모든 일은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부족함과 불찰로 비롯된 것”이라며 신곡 공개 일정을 취소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