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8월 02일 16시 55분 KST

강타가 "레이싱모델 우주안과 인연을 정리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우주안은 강타 팬들에게 사과했다.

가수 강타가 레이싱모델 우주안과의 열애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뉴스1, Instagram/gaeungbebe

강타는 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개인적인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작년 (우주안과) 결별 이후 며칠 전인 7월 말경 우주안씨와 만났다”라며 ”이후 연락을 하고 있던 도중 작년 결별 전 영상이 실수로 우주안씨 개인 소셜미디어에 게재되는 모두에게 당황스러운 상황이 발생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어젯밤 우주안씨가 올린 글은 저에게 공유한 이후 올린 것”이며 ”대화 결과 이대로 서로의 인연을 정리하기로 결론을 지었다”라고 알렸다. 

강타는 끝으로 ”이미 끝난 인연이므로 더 이상 우주안씨에게도 상처를 주고 싶지 않고 많은분들께도 개인적인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며 글을 마쳤다.

강타는 1일 새벽 우주안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우주안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삭제한 영상이 그 증거였다. 영상에는 우주안과 강타가 찜질방에서 입을 맞추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에 강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두 사람은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다. 상대방(우주안)의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 삭제했다고 들었다”라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그 후 우주안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강타씨와 교제해오다 작년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남을 갖고 서로를 알아 가는 중”이라고 반박했다. 

2일 강타가 직접 입장을 밝히자 우주안 역시 현재 결별한 상태가 맞다고 인정했다. 우주안은 ”어제 피드(게시물)는 강타씨와 논의 후 업로드했고 이후 대화 결과 서로의 인연을 여기서 정리하기로 결정 내렸다”라며 ”제가 실수로 올린 피드 때문에 상처받으신 강타씨 팬분들께, 대중의 사랑을 받아야 할 강타씨께도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사과드리고 싶다”라고 썼다.

강타는 오는 4일 2년 9개월 만의 신곡 발표를 앞두고 있다. 제목은 ‘러브 송’이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