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31일 11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31일 11시 01분 KST

강호동과 유재석이 12년 만에 방송에서 만났다

'X맨' 이후 처음이다.

강호동과 유재석이 방송에서 만났다. SBS ‘X맨 일요일이 좋다’ 이후 12년 만의 재회다. 

지난 3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같은 방송사에 편성된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 2’ 녹화장을 찾는 강호동과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강호동은 유재석의 등장에 ”재슥이”라고 외쳤고, 유재석은 ”형님”이라고 받아쳤다. 왠지 어색하고 긴장감 넘치는 순간이었다. 제작진이 ”남북정상회담급 긴장감”이라고 표현할 정도였다.

유재석과 강호동은 결국 악수에 이어 포옹을 주고받았다. ”둘이 언제 또 한 번 (프로그램) 하셔야지”라는 유희열의 말에 두 사람은 ”그래야지”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밥 동무로 등장한 박정아와 이혜영은 한 끼를 얻어먹는 데 성공한 바 있다.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