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2월 09일 10시 20분 KST

집에 있던 강용석은 아침에 조선일보 보면서 빵 먹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8시간 경찰 조사를 받고 풀려난 강용석.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변호사는 빵 먹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강용석 변호사는 집에서 아침에 조선일보 보면서 빵을 먹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8일 오후 ‘강용석 소장 전격 체포 이유!!!(공수처법 통과)’라는 제목으로 방송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강 변호사의 아내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경찰관 3명이 강 변호사를 체포한 뒤 찍은 것이라고 한다.

사진에는 먹다 남은 식빵 한 조각과 거의 다 마신 주스가 보인다. 빵 접시 밑에는 조선일보가 깔려 있다.

김세의 전 MBC 기자는 ”형수님이 마음이 아파서 사진을 찍어보내주셨는데 빵을 반도 못 먹었다”며 ”(강 변호사는) 아침마다 조선일보는 보신다”고 말했다.

이날 가세연은 명예훼손이 아침부터 집까지 찾아가 체포해야 할 만큼 심각한 범죄였냐고 성토했다.

김 전 기자는 ”왜 가족이 있는 집으로 가는 것이냐. 형수님이 몸을 부르르 떨었다는 것 아니냐?”며 ”저희가 도망 다니면서 방송 하냐. 당당하게 가로수길에서 방송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용석 변호사는 지난 3월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정체불명의 남성을 이만희 신천지 교주라고 지칭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악수하는 사진을 방송으로 내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으로 고발당했다.

이후 경찰의 출석 요구에 네 차례나 응하지 않던 강 변호사는 체포영장이 발부돼 8일 오전 경찰에 체포됐다. 이날 강 변호사는 8시간 정도 조사를 받고 오후 7시쯤 풀려났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