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21일 14시 17분 KST

개그맨 강성범이 해외 불법도박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2만원, 3만원 쓴 게 무슨 카지노 VIP냐?"

강성범TV

개그맨 강성범은 해외에서 불법 도박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연예기자 출신 김용호씨는 20일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에서 강성범이 필리핀의 한 무대에서 사회를 보고 있는 사진 등을 공개하며 강성범이 필리핀 카지노의 VIP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21일 강성범은 뉴스1에 ”아내가 준 2만원, 3만원을 쓴 걸로 무슨 카지노 VIP냐”며 전면 부인했다.

강성범은 ”필리핀 지역 한인들과도 친하고 현지에서 행사도 많이 해서 필리핀에 자주 간다”면서 ”그동안 한인회 행사, 시상식, 송년회 등 진행을 본 적도 있고 그중에 카지노 행사도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필리핀에 유명한 호텔들이 있고 그 호텔 지하는 카지노여서 술도 팔고 사람들 어울리면서 노는 곳”이라며 ”거기는 손님 70% 이상이 한국 사람이고, 나도 아내와 지인들과 함께 가서 어울렸던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강성범은 유튜브 채널 강성범tv를 통해 시사, 정치 관련 방송을 하고 있다. 그는 이번 의혹이 정치적 성향이 다른 이들의 공격이라고 보고 있다.

강성범은 ”내가 그동안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면서 여러 공격을 많이 받았고 감수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사실이 아닌 걸로 공격을 받으니 반박을 해야겠다”라고 밝혔다.

강성범은 이날 밤 10시께 유튜브 채널 이동형tv를 통해 공개 반박할 것이라고 알렸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