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7일 20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9월 27일 20시 49분 KST

“내 삶에 일부가 없어지는 거니까 사실 불안하다" 강형욱이 노견이 된 반려견 레오를 지켜보며 남긴 말

“잘 보내는 방법이 있다고 하던데, 안 믿어요"

SBS/
SBS 집사부일체 /강형욱 인스타그램

훈련사 강형욱이 반려견 레오가 늙어가는 모습을 보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강형욱은 26일 인스타그램에 “레오는 이제 오래 못 서 있고, 못 걸어요.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많이 남지는 않은 것 같아요”라고 글을 올렸다. 그가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강형욱의 아내 수잔 엘더와 레오의 모습이 담겼다. 이어진 영상에서 레오는 강형욱 아내를 향해 힘겹게 발걸음을 옮겼다. 

인스타그램
강형욱 인스타그램

이어 그는 “우리 부부한테 다올이 레오 그리고 첼시는 1세대 반려견들이에요. 원룸에서 창고에서 같이 살던…. 음 동지랄까? 이 녀석들 정말 고생 많이 했어요”라며 “이 녀석들과 이별해야 할 때가 다가오고 있음을 느껴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항상 나를 응원하던 친구와 이별을 해야 한다는 건 슬프기도 하지만 사실 불안하기도 해요. 내겐 꽤 중요하던 삶에 일부가 없어지는 거니깐요”라면서 “잘 보내는 방법이 있다고 하던데, 안 믿어요. 그냥 슬프다고요”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셰퍼드 견종인 레오는 부산지방경찰청 과학수사대 1기 체취증거견으로 활약 후 은퇴와 함께 강 훈련사에게 재입양됐다. 강형욱은 지난 2019년 SBS `집사부일체’에서 과거 훈련사 초년병 시절 생활고로 떠나보낸 레오와의 재회 과정을 공개한 바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