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2일 09시 47분 KST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이 공격적 반려견 통제 못 하는 모녀에게 단호한 조언을 건넸다

다소 충격적이지만, 사실 맞는 말이다.

KBS
개통령 강형욱 

사랑스러운 내 반려견을 교육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다른 개와 사람에게 공격성을 드러내지만, 내 앞에서는 순하고 예쁘기만 하니 이런 강아지는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

11일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한 훈련사 강형욱은 이런 보호자들에게 ”안 되는 것은 안 된다고 확실히 얘기해야 한다”며 모든 반려견 보호자들이 들으면 좋을 만한 조언을 남겼다.

KBS
'개통령' 강형욱 

강형욱은 ”만약 내 개가 사람을 문다면? 내 개를 때려서라도 말려야 한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강형욱은 ”만약에 내 개가 누군가에게 달려들어 그 사람이 내 강아지를 때려서 강아지가 쓰러지더라도 상대방에게 ‘죄송합니다’라고 말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형욱은 이어, ”(다른 개나 사람을 공격하려고 할 때) 내 개를 끌고 가는 건 죄가 아니다”라며 ”개를 놓치는 게 진짜 죄”라고 강조했다.

강형욱은 키우고 있는 반려견들끼리 으르렁거리며 서로 싸우는 경우에도 강아지 몸을 툭 때려서라도 ‘여기서 싸우지 마’라는 신호를 줘야 한다며 ”이건 교육이 아니라 그냥 기본에 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