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06일 17시 28분 KST

동물학대 논란 일었던 '개훌륭' 보더콜리 견주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최근 KBS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했다가 동물학대 논란이 일었던 보더콜리 보호자들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보더콜리 보호자들을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국민신문고 민원에 따라 지난 3일 내사에 착수했다고 6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민원에서 문제를 제기한 방송에 나온 보호자들의 행동이 학대 행위로 볼 수 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KBS
동물학대 논란이 일었던 방송 장면

 

지난달 22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에서 보더콜리 코비, 담비 보호자들이 보인 일부 행동이 문제가 됐다. 심한 공격성을 보이는 보더콜리 코비가 아직 어린 담비를 괴롭히는 모습에 강형욱이 ‘담비를 다른 곳으로 입양 보내달라’고 조언했는데, 보호자들이 이를 거절한 것이다. 또한, 반려견 훈련에도 비협조적인 모습을 보여 결국 강형욱은 훈련을 중단하기도 했다.

방송 후 보호자들이 과거 반려동물을 상습적으로 유기했다는 의혹이 추가 제기되면서 논란이 더욱 커졌다.

논란이 이어지자 보호자들은 지난달 29일 방송에서 코비를 교육하고 담비를 입양 보내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KBS
KBS '개는 훌륭하다'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