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3일 15시 00분 KST

'보이스킹' 스태프가 신종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으며 MC 강호동도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음성이다

느슨해질 대로 느슨해진 방송계.

MBN
MBN '보이스킹'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이스킹’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MC 강호동도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음성이었지만, 방송가 안전불감증에 대한 지적이 재차 나오는 상황이다.

강호동 소속사 SM C&C 측은 3일 뉴스1 등에 ”강호동씨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강호동의 스태프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인 2일 강호동이 MC로 출연 중인 MBN ‘보이스킹’ 스태프가 코로나19에 확진되며 프로그램 출연진 및 스태프 전원이 검사를 진행했다.

제작진은 ”스태프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밀접 접촉자를 비롯해 2, 3차 접촉자까지 검사하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했다. 

이번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강호동은 확진된 스태프와 밀접 접촉이 없었기 때문에 따로 자가격리는 하지 않는다.

그러나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대규모 출연진이 ‘노마스크’ 상태로 밀집하는 ‘보이스킹’은 ‘방역 수칙을 준수했습니다’라는 문구를 마치 ‘코로나19 부적’처럼 쓰고 있는 모양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