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10일 13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4월 10일 13시 54분 KST

강은비가 '181818원 받은 분이 사과했다'며 추측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다른 유튜버와 BJ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았으면 한다"

유튜브/강은비

배우 출신 BJ 강은비가 ’181818 축의금’이 화제가 된 이후 자신과 갈등이 있었던 해당 연예인이 사과를 해왔다고 밝혔다.

강은비는 9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축의금 181818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영상에서 ”기사가 나고 그분한테 연락이 왔다. 영상 내려달라고 하더라. 자기인 걸 알아서 나에게 사과했다. 죄송하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양쪽 말을 다 들어봐야 한다’는 네티즌의 지적에 ”왜 영상을 내려달라고 했을까? 아무것도 창피하지 않은데. 나는 없는 건 얘기하지 않는다”고 응수했다.

또한 강은비는 해당 연예인 지인을 ”선배님”이라고 칭하며 그에 대해 “10년 조금 넘게 안 분이다. 꾸준히 연락했고 집도 왕래하면 친하게 지낸 분이다. 어려운 일 있을 때도 서로 도왔다”고 설명했다.

강은비에 따르면 강은비가 BJ를 시작한 후 이 연예인 지인은 강은비에게 ”몸을 파는 것과 같은 직업”이라고 BJ를 비하하고 다른 지인들에게도 뒷담화를 했다. 또한 금융업계 종사자들과 식사를 하는 자리에 부르기도 했다. 그러면서 ”(그분이) 네가 하는 BJ 일보다 여기 와서 밥 먹고 용돈 받아가는 게 깨끗한 일이라고 해서 손절했다”는 이야기를 덧붙였다.

이어 강은비는 그 연예인이 1년 후 결혼을 한다고 연락이 왔다며 ”‘올 수 있어?‘하고 먼저 연락이 와서 그래도 친하게 지낸 게 있고 힘들어한 부분도 있어서 알기 때문에 ‘초대해주셨으니까 당연히 가야죠 축하드린다’고 했더니 카메라 들고 오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단 한 번도 사생활에서 휴대폰 카메라를 들고 영상을 찍어본 적이 없고 결혼식에서도 영상을 찍은 적이 없고 유명한 연예인 결혼식에서도 찍지 않았다”고 억울해 했다.

유튜브/강은비

강은비는 ”욕 보내려고 한 게 아니라 돈 적으로 얘기를 하셔서 욱하는 마음에 (18만1818원을) 보낸 건데, 5분도 안 돼서 ‘더럽지만 받을게’라고 오셔서 차단했고 지금까지 연락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변 분들의 시선이 힘들었다는 얘기를 하는 과정에서 나온 얘기”라며 ”나로 인해서 BJ가 왜곡돼 보이고, ‘이러니까 아프리카 BJ 그렇지’ 하는 댓글을 보면 속상하다. 혹여나 나 때문에 다른 BJ들이 욕 먹는 게 싫다”고 덧붙였다.

또 인스타그램에는 영상 속 ”선배님”이 유튜브 영상을 만들 때 장비를 빌려달라는 말을 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는데, 이 내용에 그 연예인이 현재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는 사람 중 하나일 거라는 추측들이 댓글로 달리기도 했다.

실명들이 거론되기 시작하자 강씨는 두 번째 영상 댓글란에 ‘추측 자제해달라’는 부탁을 남겼다. 

안녕하세요 강은비입니다. 누군가 추측은 안 해주셨음 해요.. 많이 반성하고 계시고.. 지금 유튜브등 인터넷 방송을 하고 계시지 않습니다.. 제 말한마디에 다른 분들이 피해보신거 같아서 죄송합니다.. 좀더 신중하게 행동하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더 죄송합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