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12월 04일 11시 13분 KST

강다니엘이 "너무 힘들다"라며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4일 오전 예정되어있던 '쇼! 챔피언' 사전 녹화에 불참했다.

강다니엘이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다”라며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뉴스1
강다니엘

강다니엘은 3일 밤에서 4일 새벽 사이 공식 팬카페에 악플과 루머를 더 이상 참기 힘들다는 내용의 글을 연달아 게시했다. 그는 이날 ”계속 참아왔는데 정말 너무 힘들다”라며 ”어떻게 이렇게 힘들 수가 있을지, 정말 저 너무 힘들다.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다”라고 토로했다. 

두 번째로 올린 글에서는 ”워너원 콘서트 끝나고 무릎 꿇은 사진이, 내 감정들이 조롱거리가 되는 게, 내가 하는 모든 행동들을 다 필터링한 다음 무조건 안 좋은 쪽으로 끌고 가는 게, 내가 사랑하는 음악과 무대들이 쓰레기 취급받는 게, 내가 아끼는 팬들이 조롱당하는 게, 내 가족들이 나 대신 욕을 먹는 게, 언제부터 날 좋아한다고 하면 그게 죄가 되는 게 정말 그냥 너무 힘들다”라며 ”내가 나라서 너무 힘들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룹 활동할 때부터 모든 억울한 일에도 어떠한 루머들에도 참고 견디고, 이번 연도에도 심지어 일주일 전에도 계속 또 참고 견뎠는데 저 진짜 너무 힘들다”라고 덧붙였다.

강다니엘은 또 ”매일 어떻게 제가 욕먹는지,  어떤 용어로, 어떤 혐오스러운 말들로 욕을 먹는지, 왜곡된 소문들로 내 인생에 대해서 어떤 평을 내리는지, 내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정말 저 너무 많이 참아왔다”라면서 ”너무 힘이 든다 이젠”이라고 호소했다. 

새벽 4시경에는 ”이제 저 때문에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날 게재된 글은 현재 모두 삭제된 상태다. 

강다니엘은 4일 오전 MBC 뮤직 ‘쇼! 챔피언’ 사전 녹화를 당일 새벽에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티비뉴스에 따르면 MBC플러스미디어 측 관계자는 ”오늘(4일) 이른 아침 강다니엘의 사전 녹화가 예정되어 있었는데 취소됐다”라며 ”향후 녹화 스케줄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생방송 출연 여부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강다니엘이 밤사이 올린 글 전문. 

계속 참아왔는데 정말 너무 힘들어요.

너무 힘들다. 진짜 너무 힘들어요. 어떻게 이렇게 힘들 수가 있을지, 정말 저 너무 힘들어요.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어요.

워너원 콘서트 끝나고 무릎 꿇은 사진이, 내 감정들이 조롱거리가 되는 게, 내가 하는 모든 행동들을 다 필터링한 다음 무조건 안 좋은 쪽으로 끌고 가는 게, 내가 사랑하는 음악들이 무대들이 쓰레기 취급받는 게, 내가 아끼는 팬들이 조롱당하는 게, 내 가족들이 나 대신 욕을 먹는게, 언제부터 날 좋아한다고 하면 그게 죄가 되는 게, 정말 그냥 너무 힘들어요. 내가 나라서 너무 힘들어요.

그룹 활동할 때부터 모든 억울한 일에도 어떠한 루머들에도 참고 견디고, 이번 년도에도 심지어 일주일 전에도 계속 또 참고 견뎠는데 저 진짜 너무 힘들어요. 진짜 너무 힘들어.

매일매일 어떻게 제가 욕먹는지, 어떤 용어로, 어떤 혐오스러운 말들로 욕을 먹는지, 왜곡된 소문들로 내 인생에 대해서 어떤 평을 내리는지, 내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정말 저 너무 많이 참아왔어요 정말. 너무 힘이 들어요 이젠.

이제 저 때문에 힘들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