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30일 10시 34분 KST

강병규가 천안함 행사서 문재인 대통령 부여잡은 유족에 "동정은 금물"이라고 비판했다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서 벌어진 상황을 꼬집었다.

강병규 트위터
방송인 강병규

프로야구 선수 출신 방송인 강병규가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전사한 군인의 모친을 비판했다.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갔다는 이유에서다.

강병규는 29일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들이댄 할머니를 보고 경악. 경호원 전부 잘라야 한다”며 ”그 할머니는 신원 조사 후 행적과 과거를 파헤쳐서 형사처벌 꼭 해야 한다”고 적었다.

그가 언급한 ‘할머니’는 2010년 3월26일 천안함 사건 당시 전사한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씨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윤씨는 2010년 천안함 유족 보상금 등으로 받은 1억898만원을 정부에 기부하기도 했다.

앞서 윤씨는 27일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문 대통령을 부여잡고 “이게 누구 소행인가 말씀 좀 해 달라. 가슴이 무너진다”라고 하소연했다.

강병규는 이를 두고 “(윤씨가) 코로나19를 대통령에게 옮길수도 있는 비상 상황”이라며 “동정은 금물”이라고 주장했다. 또 “사람 좋다고 만만하게 대하면 죽는다는 거 보여줘라”는 등 거친 표현을 사용하기도 했다.

2000년 야구선수에서 방송인으로 변신한 강병규는 2013년 사기 혐의로 법정 구속된 후 현재는 유튜브에서 야구 관련 방송을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