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10월 07일 16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10월 07일 16시 37분 KST

"이 사실을 기억하라" 미국 부통령 카말라 해리스가 청소년에게 한 조언은 한국에서는 듣기 힘든 남다른 말이다 (영상)

카말라 해리스의 어머니는 과학자였다.

Lawrence JacksonLawrence Jackson
카말라 해리스와 유튜브 특집에 참가하는 아이들

미국 부통령 카말라 해리스(56)가 청소년들에게 의미 있는 조언을 남겼다. 

해리스가 어린 시절 부모님으로부터 배운 가장 인상 깊은 교훈은 ”진짜 너 자신으로 살아라”였다고 밝혔다. 해리스는 유튜브 특집 ‘부통령 해리스와 함께 호기심 탐험’에 출연해 여러 아이들을 만났다. 아이들은 모두 12~14세 사이였다. 

그중 한 아이가 해리스에게 ”어떤 조언을 들려주고 싶은가요?”라고 물었다.

피플에 따르면 해리스는 청소년들에게 ”가장 중요한 이 말 만을 기억하길 바란다. 다른 사람이 말하는 ‘네가 어떤 사람인지, 또는 어떤 사람이 되라고‘하는 말은 절대 신경 쓰지 말아라. 자신이 직접 다른 사람에게 ‘나는 이런 사람이다’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사람이 네게 ‘넌 이런 사람이 되어야 해‘라고 하는 말은 들어서는 안 된다. 그들의 생각대로 살 필요 없다. 너 자신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은 너밖에 없다. 스스로 ‘나는 이런 사람이고, 이렇게 살 거다’라고 다른 사람에게 직접 말해줘야 한다.”

그 자리에 있던 모든 아이들은 해리스의 말에 고개를 끄덕였다. 

해리스는 이번 유튜브 특집에서 아이들과 국제우주정거장의 나사(NASA) 우주인 쉐인 킴브로우가 남긴 단서를 가지고 보물 찾기에 나설 예정이다. 또 아이들은 퍼즐을 풀고 美 해군 천문대에 ‘전례 없는 독점 방문’을 할 예정이다. 해리스는 아이들과 부통령의 일과 우주의 신비에 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Xinhua News Agency via Getty Images
 카말라 해리스

 

해리스의 어머니는 과학자였다. 해리스는 ”과학자였던 어머니는 주말이나 방과 후 나를 연구실로 데리고 가곤 했다”고 말했다. 해리스는 부통령의 일 외에도 국립 우주 위원회의 회장으로 일하고 있다. ”나 역시 미지의 세계를 탐구하는 걸 즐긴다.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기대하고 있다.” 해리스의 말이다.

이 유튜브 특집은 7일(현지시각) 첫 방송될 예정이다.

 

 

 

안정윤 에디터: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