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6일 15시 23분 KST

KAIST 연구팀이 한 달 동안 사용할 수 있는 '나노 마스크'를 개발했다

세탁 후에도 KF80~94 수준의 필터 효율이 유지된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마스크 품귀 현상이 일어난 가운데, 한국 연구팀이 20번 이상 빨아 써도 차단 성능이 유지되는 마스크를 개발했다.

16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KAIST 신소재공학과 김일두 교수 연구팀은 나노섬유를 이용해 KF80~94 수준의 필터 효과를 내는 나노 마스크를 개발했다.

이 나노 마스크는 나노섬유를 직각으로 교차하거나 일렬로 정렬시키는 ‘절연 블록 전기 방사법’으로 제작돼, 세탁 후에도 필터 효율이 유지된다. 한 장으로 최장 한 달 가까이 사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통기성이 좋아 숨쉬기에도 편하다.

뉴스1/KAIST제공
KAIST 연구팀이 개발한 나노 마스크. 2020. 3. 16.

가격도 저렴하다. 면마스크에 삽입해서 사용할 수 있는 나노필터는 시판가 기준 2000원 수준으로, 마스크 일체형으로 나올 경우 면마스크 비용만 더해지는 정도다.

당초 이 마스크는 미세먼지 방지용으로 개발됐다. 김 교수는 2018년 미세먼지를 막는 나노필터에 대한 특허 등록을 마쳤고, 지난해 3월에는 ‘김일두 연구소’라는 이름으로 창업을 해 대전 KAIST 캠퍼스 내에 생산설비를 갖추고 있다.

뉴스1
김일두 교수.

김 교수는 ”생산설비만 확충되면 마스크 대란을 한번에 잠재울 수 있다”라며 ”환경관점에서도 획기적인 상품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 교수 연구팀은 연합뉴스에 해당 마스크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 등 절차를 받고, 제품화한 뒤 양산 설비를 증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