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12월 19일 12시 04분 KST

정부가 어묵산업을 2조원 규모로 키운다

'어묵 혁신클러스터'를 만들 예정이다.

해양수산부 제공

정부가 최근 급성장한 어묵산업을 2030년까지 지금의 2배인 2조원 규모로 키우기로 했다.

해양수산부는 이런 내용의 ‘어묵 산업 발전방안’을 19일 발표했다. 우리나라 어묵 수출액은 2008년 2200만 달러에서 지난해 5700만 달러로 2.6배 늘어났다. 국내 어묵 산업 종사자 수도 2007년 6500명에서 2016년 1만1300명으로 73% 증가했다.

최근 고급 어묵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빵이나 간식용 시장이 급성장의 원동력이 됐다. 특히 그동안 수입에 96%가량 의존하던 어묵 원료를 최근에 국내산 광어, 전복, 오징어, 대게 등 국내산 수산물로 대체하는 시도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해수부는 이런 추세에 맞춰 어묵산업 발전 5대 추진전략과 9개 세부과제를 내놓았다. 해수부는 우선 수산물 수출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해외 원료 소싱상담회’를 열고, 어묵 원료 정보제공 시스템을 구축한다. 또 틸라피아·메기 등 양식어종과 광어·도루묵 등 국산원료 활용 기술을 상업화한다.

어묵 관련 산업 간 시너지를 높이고자 5개 권역별로 ‘어묵 혁신클러스터’를 만들어 원료 공급을 위한 가공·저장 시설 등 기반을 조성한다. 경영 자금, 가공시설설비 보급, 해외 합작 투자 지원 등도 체계적으로 돕는다.

해수부는 고급화 전략에 맞춰 무첨가 어묵, 수산 특산물을 활용한 어묵, 영양 어육 소시지 등 다양한 상품 개발을 추진한다. 부산국제여객터미널과 면세점 등에는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어묵 홍보관도 설치한다. 아울러 어종·원산지 등 판별 기술을 고도화하고 등급 판정 시스템을 구축해 친환경 어묵 원료를 쓰거나 안전성 검증을 거친 제품에는 ‘착한어묵인증’을 부여할 계획이다.

이 밖에 수산물 수출통합 브랜드 ‘케이(K) 피시’에 어묵 상품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고, 업계·연구기관·수출지원기관 등으로 이뤄진 어묵 산업 혁신 협의체를 꾸린다. 해수부 관계자는 “이번 발전방안을 통해 현재 약 1조원인 어묵 시장 규모를 2030년까지 2조원으로 늘릴 것”이라며 “일자리 2만개 창출과 어가 소득 증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