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2월 26일 16시 28분 KST

실력보다 인성 중시하는 JYP, ‘학폭’ 인정한 스트레이키즈 현진 잘못 안고 가나

"당사에서도 아티스트가 바른길을 갈 수 있도록 더욱 신경 쓸 예정" - JYP

SBS, 뉴스1
방송 중 인성 강조한 박진영(왼쪽), 최근 인성 논란 불거진 스트레이키즈 현진

  

스트레이키즈 현진이 과거 학창시절 ‘가해’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현진은 26일 스트레이키즈 공식 SNS로 ”학창시절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지금보다 더 부족했던 시절 제가 했던 행동을 돌아보니 부끄럽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현진은 이어 ”남을 배려하는 방법을 몰랐던 저의 말과 행동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걸 깨달았다”며 ”너무 늦었지만 깊이 반성하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뒤늦게나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또 이글을 통해서 용서를 구하는 말을 전할 수 있게 해주어서 염치없지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며 ”직접 만나진 못했지만, 혹여 학창시절 저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인해 상처받으신 다른 분들께도 이렇게 글로나마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날 스트레이키즈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도 공식 팬 커뮤니티로 ”문제가 제기된 시점 해당 멤버가 재학했던 학교의 동급생, 선생님, 주변인을 대상으로 당시 상황을 청취하였고, 게시글을 작성한 게시자 분들의 허락 하에 직접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JYP는 이어 ”과거 현진의 미성숙하고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 입고 피해를 받으신 분들이 계시고 현진 역시 해당 부분에 대해서 깊게 후회하고 반성했기에 게시자 분들을 직접 만나 진정으로 사과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진과의 오해를 풀고 진심 어린 사과를 받아주시고, 앞날을 응원해 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 현진은 늘 반성하는 마음을 가지고 바르게 살아갈 것을 다짐했고, 당사에서도 아티스트가 바른길을 갈 수 있도록 더욱 신경 쓸 예정”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현진의 ‘학폭’ 의혹이 불거졌다. 논란이 커지자 일부 네티즌은 현진의 도덕성을 문제 삼으며 그의 탈퇴를 요구하기도 했다. 현진이 속한 JYP는 실력보다 인성을 중시하는 회사로 유명하기 때문이다. 특히 JYP 수장 박진영이 그간 방송에서 자사 연예인들에게 도덕성을 강조하는 발언을 해왔다는 점에서 현진의 이번 논란 역시 그냥 좌시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좋은 가수이기 전에 좋은 사람이었으면 좋겠어. 진실, 성실, 겸손 이 세 가지를 갖춘 사람을 찾다 보니 JYP에서 가수 찾는 게 굉장히 힘들어.”

- Mnet ‘식스틴’에서 박진영이 한 말  

 

″교육 기간 중에 인성이 드러나는데, 오래 한 친구들은 다 견디고 성실하게 한 친구들이에요.” 

-SBS ‘집사부일체’에서 박진영이 한 말 

 

하지만 ”아티스트가 바른길을 갈 수 있도록 더욱 신경 쓸 예정”이라는 이번 입장문을 볼 때, JYP는 현진의 잘못을 안고 갈 것으로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일부 네티즌은 이번 대응을 두고 ‘실력보다 인성을 강조한다’는 JYP 기존 가치관과 반대되는 행보라고 지적하고 있다.

Mnet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