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27일 14시 29분 KST

조주빈의 '박사방'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한강에 투신했다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검찰이 미성년자 성착취물을 제작하고 유통한 이른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에 대한 수사 과정을 일부 공개하고, 해당 텔레그램 방에 가담했던 ‘회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가운데 가담자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한강에 투신해 숨졌다.

27일 MBN에 따르면 이날 새벽 2시 47분 무렵 한강 영동대교에서 40대 남성이 투신했다. 40대 직장인인 이 남성은 유서를 남겼는데, 유서에는 ”박사방에 돈을 입금했는데 이렇게 일이 커질 줄 몰랐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남성은 결국 숨졌다.

뉴스1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열린 'n번방 사건 관련자 강력처벌 촉구시위 및 기자회견'. 2020. 3. 25.

경찰은 인근 CCTV 영상과 유서, 가족 등을 토대로 이 남성의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