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26일 17시 43분 KST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한국 모델로 코로나19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에 전화를 제안해 이같이 밝혔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6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캐나다도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려 한다”며 한국의 자료를 얻을 수 있도록 양국 보건 당국간 대화를 주선해달라고 요청했다. 트뤼도 총리는 “중국 등 해외로부터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는 한국의 결정이 옳은 선택”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32분 동안 트뤼도 총리와 한-캐나다 정상 통화를 했다. 통화는 트뤼도 총리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트뤼도 총리는 “과학에 기반하고, 메르스 때의 경험을 살린 한국의 대응은 국민 안전에 성과를 내고 있으면서도 의료체계에 지나친 부담을 주지 않고 있다”며 “캐나다도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려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뉴스1/Getty Images
문재인 대통령/트뤼도 총리.

트뤼도 총리는 특히 “한국에서 이뤄진 광범위하고 빠른 검사, 접촉자 추적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국에 배우고 싶다”며 “한국의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면 많은 교훈을 얻게 될 것이다. 캐나다와 한국 보건당국 간 대화를 주선했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한국 업체에 방역 물품을 요청했다”고도 밝혔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도 방역물품이 충분하지는 않지만 진단키트 만큼은 일찍 개발해 국내수요를 충족하고 각국의 수출요청이나 인도적 지원 요청에 응하고 있다”면서 “여유분이 있는 나라는 그렇지 못한 나라를 적극적으로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는 또 한국이 중국 등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방식이 옳다고 했다. 그는 “최근 어쩔 수 없이 미국과의 국경을 폐쇄하긴 했지만 기본적으로는 한국의 결정이 옳은 선택이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현재의 국내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대해 상세 설명하면서, “방역과 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도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인 소피 트뤼도 여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탓에 재택 근무를 하는 트뤼도 총리에게 쾌유와 조속한 복귀를 바랐고, 트뤼도 총리는 “부인이 거의 완치됐다”며 감사의 뜻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한국의 방역 제도가 국제사회의 호평을 받으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 이달 들어서만 9개국 정상과 통화를 했다. 외국 정상들은 진단 키트 수출과 한국의 방역 경험과 자료를 공유해달라고 요청했다. 외교부는 25일까지 한국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입을 문의하거나 요청한 국가가 47개국이라고 발표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