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2년 03월 16일 13시 40분 KST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가 직장 내 갑질 가해자로 지목되며 자진 사퇴했다

정의당에서 갑질이라니요?

뉴스1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가 직장 내 갑질 가해자로 지목되며 자진 사퇴했다.

전날(15일) 정의당 내부에서 강민진 대표의 갑질 의혹이 제기됐다. 오승재 청년정의당 대변인은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의 직장 내 괴롭힘 사건’에 대한 당 지도부의 책임 있는 입장과 조치를 요구한다”라며 연서명을 제안했다.

강민진 대표는 당직자에게 자가용 운전, 택배 반품 등 개인적인 심부름을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갑질 피해를 당한 당직자가 지난 14일 오전 정의당 당직자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이를 폭로하면서 강 대표의 민낯이 드러났다.

오승재 대변인은 ”당직자에 대한 강 대표의 갑질, 직장 내 괴롭힘 가해는 수면 아래서 이미 공공연하게 알려진 사실이라는 점을 부정할 수 없다”라면서 강 대표의 갑질로 인해 퇴사한 당직자가 여러 명이라고 강조했다.

갑질 논란이 공론화하자 강민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사퇴 의사를 밝혔다. 강 대표는 ”노동자를 위한 정당 내부에서 노동권과 관련한 논란이 발생한 데 책임을 통감한다”라며 ”진상조사 과정에 성실히 임하며, 소명할 것은 소명하고 반성할 것은 반성하겠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저와 함께해주셨던 동료에게 상처를 남긴 점 뼈아프게 생각한다”라고 했다.

정의당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 이번 사건의 사실관계부터 파악하기로 했다. 여영국 대표는 ”엄정한 조사를 통해 합당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당대표로서 상처를 받은 피해자와 상심하신 국민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라고 했다.

노동자를 대표하는 정의당 내부에서 노동 이슈가 터진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에는 류호정 의원이 수행 비서를 부당하게 해고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류 의원은 정당한 해고였다고 버티다가 결국 사과했다. 

도혜민 기자: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