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7월 19일 09시 37분 KST

대왕조개 채취 ‘정글의 법칙’ 관계자들이 징계를 받았다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SBS

에스비에스(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제작진이 ‘대왕조개 무단 채취’ 사건과 관련해 징계를 받았다. 담당 피디(PD)는 연출에서 배제됐다.

에스비에스는 18일 인사위원회를 열고 예능본부장, 책임피디(CP), 프로듀서에 대해 각각 경고, 근신, 감봉을 조치하고, 해당 프로듀서는 ‘정글의 법칙’ 연출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문제가 된 ‘정글의 법칙 인 로스트 아일랜드’ 전 회차 방송분의 다시보기를 중단했으며, 오는 20일 본방송에서 시청자 사과문도 내보낼 예정이다.

에스비에스는 18일 공식입장을 내어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며 “향후 철저한 사전 조사와 ‘해외 제작시 유사 사건 재발 방지 및 법적 리스크 예방을 위한 매뉴얼(가칭)’을 마련하여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글의 법칙’은 지난달 29일 방송에서 배우 이열음이 타이 남북 꼬묵섬에서 대왕조개를 채취해 먹는 장면을 내보냈다. 대왕조개는 평균 수명이 100년 이상인 세계에서 가장 큰 조개로, 멸종위기에 처해 법적 보호를 받고 있다. 이 장면이 타이는 물론 한국 누리꾼들 사이 퍼지면서 논란이 됐고, 타이 핫차오마이 국립공원이 현지 경찰에 수사를 요청하면서 일파만파 퍼졌다.

논란이 커지자 에스비에스는 지난 8일 공식 입장을 내어 “이번 사안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철저한 내부 조사를 실시한 후 결과에 따라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에스비에스 공식 사과문 전문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SBS는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 태국 편에서 대왕조개 채취 및 촬영과 관련, 현지 규정을 충분히 숙지하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SBS는 시청자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글의 법칙 IN 로스트 아일랜드’ 전 회차 방송분의 다시보기를 중단 조치하였습니다.

앞으로 철저한 사전 조사와 관련 매뉴얼을 마련하여 재발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