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30일 16시 37분 KST

[공식] "둘다 2차까지 맞고 2주 이상 지났는데…." 청룡영화상 함께 시상했던 정우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정재는 음성이다

백신을 2차까지 맞았으나...

뉴스1 / 청룡영화상
정우성-이정재 

배우 정우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우성의 소속사인 아티스트컴퍼니 측은 30일 ”정우성이 어젯밤(29일) 확진 판정을 받고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정우성이 확진 판정을 받기 3일 전 함께 청룡영화상 시상식에 참여했던 배우 이정재는 다행히도 음성 판정이 나왔다.

소속사 측은 ”두사람 모두 2차 백신 접종을 마치고 2주 이상이 지난 상태였다”라며 ’2021 고담 어워즈′ 참석을 위해 27일 미국으로 출국한 이정재는 PCR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전했다.

절친한 동료이자 동업자인 정우성-이정재는 26일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나란히 시상에 나섰고, ”우린 깐부니까”라며 새끼손가락을 마주 걸고 우정을 자랑하기도 했다.

정우성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주변 스태프 등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자가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