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6일 14시 41분 KST

미래통합당 정원석이 박원순 사건을 '섹스 스캔들'로 표현해 논란이다 (+해명)

성폭력 사건을 단순 스캔들로 표현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뉴스1
정원석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을 ‘서울시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성폭력 사건을 단순 스캔들로 표현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정 위원은 16일 국회에서 열린 통합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조문의 시간을 지나 이제는 심판의 시간이 이르렀다. 우리는 이제 진실을 밝힐 때가 됐다”며 “박원순 성추행, 서울시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피해자를 피해자로 부르지 않는 여권의 젠더 감수성 민낯이 얼마나 가식적이고 기만적인지 알 만하다. 두말할 필요 없이 국정감사가 필요한 시점이며, 이는 정쟁의 문제가 아닌 우리가 같이 풀어야 할 지극히 상식적인 문제”라고 지적했다.

정 위원은 또 “아까 ‘섹스 스캔들’ (발언) 관련해서는 성범죄로 규정하고 싶다”며 ”피해여성이 관계했다는 증거는 없지만 여러 성추문들이 나오는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회의가 끝난 뒤 정 위원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오자 정 위원은 ”서울시 관련 제보가 많이 와서 포괄적으로 얘기한 것이지 성범죄란 단어를 스캔들이란 단어로 일원화시켜서 표현한 건 아니다”라고 매일경제에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