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21일 08시 14분 KST

배우 정소민이 서장훈을 이상형으로 꼽은 것은 "힘들던 순간에 다정다감한 말을 건네주었던" 과거의 기억 때문이다

다정한 사람이 최고지.

SBS
정소민-서장훈 

배우 정소민의 이상형은 의외로(?) 방송인 서장훈이다.

정소민은 20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신동엽이 ”제가 엄청난 이야기를 들었다. 소민씨 이상형이 서장훈이라고 하더라”고 운을 떼자, 웃으며 말문을 열었다.

SBS
정소민 

정소민은 ”몇년 전 (서장훈이 출연하는) 아는 형님 프로그램에 나갔을 때 체력적으로 되게 지쳐있었다”며 ”그런데 옆자리에 앉아있던 서장훈씨가 녹화 안 할 때 ‘힘드시죠? 금방 끝날 거예요’라고 해주셨다. 녹화 끝날 때까지 힘을 낼 수 있게 해주었던 따뜻한 한마디였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정소민의 말은 당시의 서장훈처럼 힘든 순간에 힘을 북돋아 주는 다정다감한 사람을 좋아한다는 취지로 보인다. 

SBS
신난 신동엽 
SBS
신동엽 

그러나 신동엽은 ”원래 서장훈이 누가 힘들 때 ‘힘드시죠?‘라고 말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으이구’라고 할 사람인데, 이 이야기를 듣고 소스라치게 놀랐다”며 마치 서장훈이 정소민에게 호감이 있다는 듯 몰아가 웃음을 자아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