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7월 22일 08시 46분 KST

한여름에 패딩 입고 반려견과 동네 산책하던 배우 정경호가 경찰에 신고당한 썰

"미친놈이 집으로 들어갔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넷플릭스 코리아
정경호.

배우 정경호의 집에 경찰이 들이닥쳤다.

지난 21일 유튜브 ‘넷플릭스 코리아‘에는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 출연 중인 배우 정경호의 인터뷰가 올라왔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뒷얘기부터 정경호의 반려견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오가던 중 ‘정경호 목격담’이 키워드가 됐다.

정경호는 ”파카 입고 한 거?”라고 운을 뗐다. 사연은 이랬다. 평소 정경호는 일을 하기 전 사우나를 하면서 땀을 쫙 빼는 것이 루틴인데 사우나 갈 상황이 되지 않는다면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방법이 있었다. 패딩 점퍼를 입은 채 강아지 유모차를 끌고 동네 한 바퀴를 산책하는 것. 계절은 상관없다고 했다.

넷플릭스 코리아
신고를 받은 경찰이 정경호 집으로 출동했다.

경찰이 정경호를 찾아온 그날도 마찬가지였다. 때는 한여름이었지만 정경호는 언제나처럼 패딩을 입고 강아지 유모차를 끌고 동네 한 바퀴를 돌았다. 집에 와서 쉬려던 찰나 경찰이 ”미친놈이 여기 들어가는 거 봤다는 (신고 전화가 왔다)”라며 찾아왔다. 경찰이 말하는 그 미친놈은 바로 정경호 자신이었다.

넷플릭스 코리아
당시 정경호의 복장.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나서야 경찰이 돌아갔고, 정경호가 사는 주민센터 홈페이지에는 주민들에게 한여름 패딩 복장을 한 정경호를 알리는 게시글이 있다고 한다.

아래 영상 3분55초에서부터 관련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