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11일 17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7월 11일 17시 05분 KST

진중권은 "정의당이 조문을 정쟁화했다"는 최민희 주장에 "단체로 미쳤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곧바로 마주칠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최민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한 정의당 의원들을 향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이렇게 말했다.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 지금은 애도할 시간”이라고 비판했다.

이는 정의당 류호정·장혜영 의원의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 발언을 정면으로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즉각 반박했다.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지금이 애도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밝혔다.

그는 ”(성추행을) 수년간 당한 것이 본인 딸이었어도 그런 소리 할 건지 묻고 싶다”라면서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곧바로 마주칠 현실이다. 우리의 딸들이 그렇게 무서운 세상에 나간다고 생각을 좀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전날 이해찬 대표가 박 시장 성추행 의혹을 묻는 기자에게 ”예의가 아니다”, ”나쁜 자식 같으니라고”라고 욕설을 한 데 대해서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이 인간들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도 시원찮을 판에 대표라는 이는 카메라 앞에서 교양 없이 쌍욕이나 하고, 끈 떨어진 의원은 사건 피해자인 대한민국 여성을 나무라고, 단체로 미쳤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