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9년 04월 02일 17시 25분 KST

'정준영 카톡방' 참여한 연예인 김모씨도 경찰 조사를 받는다

26세 유명 연예인이다.

‘정준영 카톡방’에 참여한 유명 연예인 김모씨(26)도 경찰 조사를 받는다는 보도가 나왔다. 

뉴스1

경향신문은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정준영 사건과 관련해 연예인 김씨 측과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2일 단독 보도했다. 정준영 카톡방 참여자로 알려진 김씨는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에 임할 예정이다. 

매체에 따르면 경찰은 조사에서  ”김씨가 단순히 유포된 영상을 보기만 했는지, 불법 촬영 및 유포에 가담했는지” 파악할 전망이다. 

정준영이 불법 촬영물을 공유한 대화방은 20개가 넘는다. 뉴시스에 의하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달 29일 정준영, 승리, 최종훈 등이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대화방이 총 23개이며 참여자가 16명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중 7명은 불법 촬영물 유포 혐의로 이미 입건된 상태다.

경향신문은 경찰관계자를 인용해 대화방 참여자 16명 중 13명이 조사 대상이라며 ”김씨 입건 여부는 조사 뒤 검토하겠다”라고 전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