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13일 11시 54분 KST

“변호사에게 '미인'이라고 했다가..." 정준하가 라디오 게스트에게 한 '외모' ​발언에 신지가 보인 반응

“신지에게 야단을 많이 맞는 것이 고민”이라는 정준하.

MBC
MBC '라디오스타' 제공

방송인 정준하가 가수 신지에게 혼났던 일화를 공개했다.

지난 12일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는 방송인 정준하와 김종민, 가수 KCM, 배우 나인우가 출연했다.

현재 라디오 프로그램을 맡은 정준하는 “라디오 진행을 하며 신지에게 야단을 많이 맞는 것이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정준하와 신지는 MBC 표준 FM ‘정준하, 신지의 싱글벙글쇼’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다.

이어 정준하는 “못되게 그러는 게 아니라 신지씨가 똑 부러지게 얘기하면 바로 수긍하게 되는 캐릭터다”라고 설명했다.

신지와 절친한 사이인 김종민은 “사실 신지씨는 정확한 친구다. 잘못한 건 잘못했다고 얘기하는 친구이기 때문에 정준하씨가 잘못했을 거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 “신지는 정확하게 잘못한 걸 짚어서 굉장히 크게 화낸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이후 정준하는 신지가 못마땅한 반응을 보인 일화를 들려줬다. 정준하가 라디오 게스트로 나온 변호사에게 ‘미인’이라고 하자 신지가 경악스러운 반응을 보였다고. 이를 들은 김구라는 “‘미인이다‘, ‘미남이다’라는 얘기는 잘 안 한다”고 거들었다. 정준하는 “정말 너무 미인이셔서 모르고 한 말이었다”고 해명하며 신지가 지었던 표정을 재현했다.

정준하 ‘미인’ 발언에 신지가 보인 반응은 당연한 결과다. 정준하처럼 “너무 예뻐서” 악의 없이 던진 ‘칭찬’이어도 ‘외모 품평’은 상대방에게 예의가 어긋난 행동이다. 

JTBC2
악플의 밤 캡처

 

故 설리도 생전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출연해 외모를 평가하는 발언에 소신을 밝혔다. 그는 “칭찬도 어쨌든 평가 아니냐”며 “자기가 발견한 것만 얘기했으면 좋겠다. ‘오빠 오늘은 흰 재킷 입으셨네요‘, ‘언니는 보조개가 있네?’ 이렇게 발견한 것만 말하고 평가는 안 했으면 한다”고 전해 시청자들에게 큰 깨달음을 안겼다.

또한 최미진 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 대표는 여성신문에 “공식 석상이나 비공식석상에서 상호 간 인사를 할 때 여성을 칭찬하거나 평가할 때 외모 이야기가 빠지지 않는다”며 “여성의 능력·지위가 아닌 외모로 칭찬하는 방식의 근원은 ‘여성은 꽃이다’라는 대상화에서 기인한다”고 지적한 바 이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