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0월 31일 18시 57분 KST

배구선수 정지석이 전 여자친구 폭행 및 재물손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불법 촬영 혐의는 인정되지 않았다

아이폰 비밀번호를 풀지 못한 탓이다.

뉴스1
프로배구 선수 정지석

전 여자친구에게 폭행과 불법 촬영 혐의 등으로 고소당한 프로배구 선수 정지석(26·대한항공)이 검찰에 송치됐다. 다만 정지석 본인이 휴대전화 잠금을 풀지 못해, 불법 촬영 혐의는 인정되지 않았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최근 정지석에게 폭행과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고 31일 밝혔다. 그러나 보완 수사 지시에 따라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경찰은 불법 촬영 혐의에 대해서는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정지석의 아이폰에 불법 촬영물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디지털 포렌식을 시도했으나, 잠금을 풀지 못해 실패한 탓이다. 정지석 역시 본인의 휴대폰임에도 비밀번호를 기억하지 못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정씨가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기억해내지 못해 혐의를 입증할 영상물을 확인할 수 없어 불법 촬영 혐의는 불송치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정지석은 K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 여자친구인 A씨가 휴대전화를 가져간 뒤 6개월 정도 지났기에 비밀번호를 잊었다”고 해명하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정지석에 관한 의혹은 지난달 1일 A씨가 SNS에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올리며 불거졌다. 당시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액정이 산산조각 난 휴대전화와 집안에 카메라가 설치된 모습, 정지석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 등이 담겨 있었다.

이와 함께 A씨는 “고소당했으면 반성을 먼저 해야지 내 핸드폰 부순 거 하나만 인정하고 폭행, 몰카 설치는 인정 안 한다는데 어이가 없다”며 “신고했더니 성적인 걸로 (카메라) 설치한 것 아니라고 부인했다. 고소당할 짓 안 했는데 왜 무릎까지 꿇으면서 못 가게 막았을까”라고 글을 남겼다.

한편 정지석은 프로배구 남자부 대한항공의 간판 공격수로 2020-2021 V리그 정규리그에서 팀의 첫 통합우승을 이끌었으나, 현재는 팀 훈련에서 빠져있다. 이번달 개막한 정규시즌에서 단 한 경기도 나서지 않은 것으로 드러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