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9일 09시 22분 KST

“두 분이서 18번을 추가하더라" 우동집 운영하는 정호영 셰프가 '무료 면 추가' 서비스를 없애야 했던 일화를 전했다

기억에 남는 대식가 손님이다.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자료사진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정호영 셰프가 자신이 운영하는 우동집에 ‘무료 면 추가’를 없앤 일화를 밝혔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정호영이 기억에 남는 대식가 손님을 언급했다.

이날 정호영은 “기억에 남는 많이 먹는 손님이 있냐”는 질문에 “예전에 면 추가가 무료였다. 두 분이 오셔서는 18번씩을 추가하시더라”고 회상했다.

KBS2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어 그는 “국물도 안 먹고 면만 드셨다. 그 후부터 면 추가 무료를 없앴다”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다른 분 드실 우동을 채가시니 영업이 안 되더라”라고 부득이하게 무료 제공을 없앤 일화를 전했다.  

한편 정호영 셰프가 운영하는 우동 카덴은 쫄깃한 면발을 자랑하는 우동 맛집으로 알려져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