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04일 15시 45분 KST

광화문 집회 참석한 보수단체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수도권 코로나19 확산도 정 본부장 탓으로 돌렸다.

Getty Images
(자료 사진) 2020년 8월 15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집회에서 친미 보수 기독교 단체 회원들이 깃발을 흔들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8·15 광화문 집회에 참석했던 보수성향 시민단체가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을 고발했다.

정치방역고발연대·공권력감시국민연합·자유민주국민운동·공권력피해시민모임은 4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 본부장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이 정 본부장에게 적용한 혐의는 △직권남용 △강요 △직무유기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불법체포감금 교사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교사 등 6가지다.

주최 측은 “정 본부장이 공무원의 직권을 남용해 의학적으로 코로나19 강제 검사 대상이 아닌 국민들을 강제 검사 대상이라고 결정해, 의무 없는 검사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한의사협회의 7차례의 입국제한 요구 등에도 입국제한을 하지 않아 국내에 코로나가 퍼져 미필적 고의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피해를 입혔다”고 밝혔다.

이들은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도 정 본부장 탓이라고 했다. 지난달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고 외식 쿠폰을 발행해 휴가를 가도록 조장했다는 것이다.

한 기자회견 참가자는 정 본부장에 대해 “국경을 폐쇄해야 한다는 의견을 묵살한 결과 우리나라에 코로나19를 만연시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침해했다”며 ”이는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고 비난했다.

또한 “15일 광화문 집회에 참여한 국민들을 향해 코로나19를 감염시킨 주범으로 조작하는 데 앞장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