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30일 17시 30분 KST

주호영이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논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에 의문을 표했다

국민이 나서 '윤미향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30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유용 의혹을 받는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국민이 나서서라도 윤 의원의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 법요식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진행 중인 수사가 마무리돼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그것으로도 부족하다면 국정조사, 퇴출 운동을 할 상황인 것 같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윤 의원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한 것에 대해 ”진땀만 뻘뻘 흘리면서 자기주장만 늘어놓았지, 소명이 전혀 되지 않고 오히려 의혹만 더 확장한 것 같다”며 ”더더구나 이해할 수 없는 일이 민주당 지도부가 왜 그렇게 (윤 의원을) 감싸고 도는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뉴스1
주호영 원내대표, 윤미향 의원.

21대 국회 원구성 협상에 대해서는 ”민주당이 요구하는 것은 자기들 주장대로 할 테니 그냥 따라오라는 이야기밖에 되지 않는다”며 ”야당의 존립 근거를 없애는 말”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회법상 (원구성 법정기한) 날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민주당이 자신들의 일방적 요구를 따라오라는 것이라면 저희는 응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주말에도 원내수석부대표들끼리, 또 필요하다면 원내대표끼리 접촉을 이어갈 생각”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통합당의 당명 변경 여부에 대해서는 ”당명 혹은 당 색깔 같은 것도 필요하다면 모두 바꿀 준비가 돼 있다”며 ”모든 개혁의 마지막에 (통합당이) 바뀌었다는 것을 국민이 확실히 알 수 있을 때 그런 결정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