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7일 11시 28분 KST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제작진이 송파구의 한 아파트 전기를 무단 사용했다가 주민에게 신고당했다

"추후에도 발생하면 형사 고소는 물론 민사 소송도 진행" - 아파트 주민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나왔던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자택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 제작진이 송파구의 한 아파트에서 공용 전기를 무단으로 사용했다가 주민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 5일 오후 9시37분께 송파구 풍납동의 한 아파트 주민으로부터 관련 신고를 받아 출동했다. 해당 아파트는 코미디언 임미숙, 김학래 부부가 사는 곳으로 당시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이 진행 중이었다.  

JTBC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자택 

 

연합뉴스에 따르면, 제작진을 신고한 주민 A씨는 ”제작진이 한달여 전에도 계단에 있는 전기 코드를 사용하는 게 눈에 띄어 주의를 줬는데 비슷한 상황이 반복돼 신고했다”며 ”추후 이런 일이 또 발생하면 형사고소는 물론 민사소송도 진행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 아파트는 동대표 회의를 거쳐 JTBC 제작진에 대한 배상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편, JTBC는 ”데이터 백업을 위해 아파트 복도에 있는 콘센트를 10분가량 사용했다”. 주민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려 거듭 사과드린다”며 사과문을 발표했다. 아래는 사과문 전문.

지난 5일 한 아파트에서 진행된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 중, 제작진이 데이터 백업을 위해 해당 아파트 복도에 있는 콘센트를 10여 분 가량 사용한 일이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아파트 주민 분이 공용 전기사용 부분에 대해 신고를 접수해 현장에 경찰이 출동했습니다.

당일 제작진은 경찰을 통해 현장 관리에 신경 쓰지 못한 부분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달했습니다. 또한, 공용 전기 무단 사용 건과 관련해 추가 이슈가 발생할 시 책임지고 해결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습니다.

금번 촬영으로 인해 해당 아파트 주민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려 거듭 사과드립니다. 또 다시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항상 주의를 기울이며 촬영에 임하겠습니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