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2월 15일 09시 24분 KST

"52호 어머니는 모두가 사랑하는 가수": 주현미 딸 임수연이 '싱어게인'에서 탈락했다

호평을 받았지만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진 못했다

JTBC
JTBC '싱어게인'

‘싱어게인’에서 52호로 출연한 가수 주현미의 딸 임수연이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14일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에서는 본선 2라운드 팀 대항전이 전파를 탔다.

앞서 자신을 ‘꼬리표를 떼고 싶은 가수’라고 소개하며 어머니가 유명 가수임을 언급했던 52호는 동갑내기 68호와 팀을 이뤘다. 이들은 19호와 40호가 모인 팀 ’180’과 맞붙었다.

이선희는 무대 위에 선 52호를 두고 “그의 어머니는 모든 분들이 사랑하는 가수”라고 설명해 궁금증을 더했다.

52호와 68호는 김범룡의 ‘바람바람바람’을 재해석한 무대를 선보였고, 심사위원인 그룹 봄여름가을겨울 김종진에게 “스튜디오를 넘어 전세계에 뜨거운 열창이 전해질 것 같다”는 호평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19호와 40호가 보여 준 권인하, 故 김현식, 강인원의 ‘비 오는 날의 수채화’보다 좋은 평가를 받지는 못했다.

판정단 투표 끝에 3대5로 19호와 40호가 다음 라운드로 진출했다.

이어진 심사 결과 패배 팀의 52호와 68호 가운데 합격자는 없었다. 이에 52호는 자신을 ‘싱어송라이터 임수연’이라고 재차 소개하며 “(음악계에) 출사표를 내고 뭔가 내딛은 느낌이었다. 음악에 대한 마음도 더 깊어졌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후 52호 임수연의 어머니가 주현미였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임수연은 6월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 어머니와 함께 듀엣 무대를 펼치기도 했다.

SBS
SBS '트롯신이 떴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