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3월 29일 12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29일 12시 11분 KST

JTBC와 SBS가 '일본해' 표기 지도 사용에 대해 사과했다

같은 날.

JTBC와 SBS가 같은 날 ‘일본해’ 표기 지도 사용에 대해 사과했다.

손석희 앵커는 28일 JTBC ‘뉴스룸‘에서 보도에 앞서 ”어제 팩트체크 코너에서 미국 버클리대에서 만든 미세먼지 ‘버클리 어스’ 지도를 사용한 바 있다”라며 ”자동 번역 기능을 가진 구글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이 지도에는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되어 있었으나 미처 발견하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사전 제작과정에서 이를 발견하지 못한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이 저희의 불찰이고 잘못이다”라고 사과했다.

손 앵커는 끝으로 ”보도 책임자로서 사과드리며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겠다”라고 말했다.

같은 시각, SBS도 사과에 나섰다.

SBS ‘8시 뉴스’ 김현우 앵커는 이날 ”어제 8시 뉴스에서 일본해라고 쓰여진 세계지도를 보여드렸다. 저희가 인용했던 미국 기상 연구소 ‘버클리 어스’의 세계 미세먼지 농도 자료가 한글로 자동 번역되면서 동해가 일본해로 표시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송 전에 미리 확인하고 당연히 동해로 바로 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양사가 사용한 버클리 어스의 지도는 전 세계의 대기 오염도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자료로, 동해가 일본해로 표기되어 있다. 

berkeley ear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