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1월 14일 17시 35분 KST

대한용접협회 측이 '용접공 비하 발언' 강사 주예지에 공식 사과를 요청했다

주예지는 논란 끝에 인스타그램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인터넷 강의 강사 주예지씨의 용접공 비하 발언을 두고 사단법인 대한용접협회가 공식 사과를 요청하고 나섰다.

YOUTUBE/주예지 JOOYEJI
주예지

주예지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솔직히 (수능 수학) 가형 7등급은 공부를 안 한 것이다. 공부를 했으면 7등급 나올 리가 없다. 그렇게 공부할 거면 용접 배워서 호주에 가야 한다”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바 있다. 

해당 영상은 얼마 지나지 않아 삭제됐지만, 주씨의 발언을 편집한 영상이 소셜미디어를 통해 퍼지며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대한용접협회 역시 반발했다. 아시아경제의 14일 단독 보도에 따르면 대한용접협회의 민용철 협회장은 ”용접은 우리나라 고수익 직업 중 하나다”라며 ”주씨 발언은 직업 비하 발언이 분명하다”라고 비판했다. 

민용철 협회장은 이어 ”과거에는 환경이 좋지 않고, 예전에는 이런 용접이라도 해서 먹고살아야 하지 않겠느냐 그랬는데, 지금은 환경도 좋고 수입도 좋고 다르다”라며 ”주씨가 공식적으로 사과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주예지는 이번 논란으로 이날 출연 예정이었던 SBS 파워FM ‘배성재의 텐’ 사전 녹음에도 참여하지 못하게 됐다. 그는 논란 이후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으며 해당 발언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Instagram/yj_jena
주예지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