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20일 14시 08분 KST

주호민이 '시민독재' 발언은 실언이라면서 기안84 논란에 선을 그었다 (영상)

기안84와 '헬퍼' 작가 삭을 옹호하는 발언은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주호민 SNS, 뉴스1
주호민(왼쪽), 기안84

 

웹툰작가 주호민이 최근 논란이 된 ‘시민독재’ 발언에 ”실언이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는 앞서 연이은 웹툰 논란에 ”시민독재 시대가 열렸다”고 발언헤 논란이 됐다. 

논란이 이어지자 주호민은 지난 19일 오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민 독재는 제가 조절하지 못해서 나온 실언이었다. 그 부분에 있어서 사과한다”고 말했다. 

다만 해당 발언이 최근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복학왕’ 작가 기안84‘헬퍼’ 작가 삭을 옹호하는 발언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주호민은 ”많은 분이 오해하는데 두 작가의 만화를 보지 않는다. 그것 때문이 아닌 전반적인 분위기에 대한 얘기였다”고 설명했다.

주호민은 ”예전에 한 신인 작가가 일진들이 애들이 괴롭히는 만화를 그렸는데 댓글에 ‘어떻게 이런 걸 그릴 수 있냐‘는 댓글이 달렸고 작가가 ‘나중에 일진들이 참교육을 당해 갱생하는 내용’이라며 해명했다”고 예시를 들었다.

그러면서 ”갱생하는 내용을 그리려면 나쁜 걸 그려야 한다. 그런데 (독자들이) ‘어떻게 이런 그림을 그리냐‘고 하니 작가가 위축이 돼 ‘사실은 제가 이렇게 그리려 했다’며 뒷내용을 말했다. 그게 되게 이상해 보였다”고 설명했다. 

주호민은 ”이런 상황이 심해지고 있다. 웹툰뿐 아니라 웹소설, 예능도 마찬가지고 꽤 됐다. 어제 오늘만의 문제가 아니다”며 ”꽤 오랫동안 진행된 것에 대한 우려를 표한 것이고 제가 (시민 독재라는) 과격한 단어를 사용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독자들의 기준이 높아지고 있다는 말도 했다. 그는 ”사람들은 자신의 통찰을 다른 사람에게 인정받고 싶어하는 욕구가 있다. 자신의 인사이트를 보여주고 싶어하는 욕망이 분명히 있다. 그러다 보면 점점 기준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앞서 주호민은 지난 18일 트위치 생방송에서 ”지금 웹툰 검열이 진짜 심해졌다”면서 ”옛날에는 국가가 검열을 했는데, 지금은 시민이 독자가 한다. 시민 독재의 시대가 열렸다”고 발언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은 그가 최근 논란이 된 웹툰 작가 기안84와 삭을 옹호하는 발언이 아니냐며 지적했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 

[광고] 대웅제약